자카르타 - 인도네시아하고 한국은 창조적인 산업을 개발할 노력을 위해서 협력을 설립할 기회를 가지고 있다. 이 시너지 단계는 두 나라들 사이 경제 성장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서 큰 도약이 된다.

"그 산업부는 더 많은 사업가 숫자를 단단히 증가합니다, 특히 창조적인 사업 부문입니다. 이 노력은 인구보너스 운동량의 기회를 잡으며 국가 경제에 긍정적인 기여에 이중효과를 가지고 있습니다" 산업장관 아구스 구미왕 카르타사스미타 (Agus Gumiwang Kartasasmita)는 (12월3일) 화요일에 자카르타에서 말했다.

2018년에는, 그 창조적인 산업은 천조러피아 추정으로 국가 국내 총 생산에 중대한 기여를 할 수 있었다. 창조적인 경제에 중대하게 기여한 그 세 하위 분야는 41.69%의 요리 산업이며 18.15%의 의상 산업, 그리고 15.70%의 수공 예품 산업이다.

인도네시아-한국 포괄 경제 협력 협정 (IK_CEPA)의 실시가 창조적 산업을 포함하는 산업 부문에 협력 기회를 열 것이 산업장관도 낙관하다. 더구나, 2014년-2017년 블룸버그 혁신 지수에 의하면, 한국은 창조적 산업 부문의 성장에 최고이다.

조코위 대통령은 말했다, 한국에 창조적인 산업의 수출은 국가 경제에 57억9천만미국달러를 기여할 수 있었다. 따라서, 아세안하고 한국은 창조적인 산업에 큰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