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국가 개발 계획 대행사 (Bappenas)은 대자카르타 홍수를 인해 손실이 5조2천억러피아쯤에 달한 것으로 예상한다. 그 숫자는 4조5천억러피아짜리 사립 기업하고 공공이 소유하는 자산의 손해 및 손실하고 6천5백억러피아짜리 정부하고 국유기업/지역국유기업이 소유하는 자산이 되어 있다.

2007년에 발생한 유사한 재난에 참고하면, Bappenas은 대홍수에 손실의 다섯 추정들이 있는 것을 기록한다: 첫번째는, 올해 1조천3백억러피아쯤짜리 주택 부문의 손해 및 손실이다. 그 숫자는 손실, 대손해, 그리고 가정 가구 및 장비 손해를 포함하는 조금 손해 입은 주택을 포함한다.

두번째는, 8540억러피아쯤짜리 기반 시설 부문의 손해 및 손실이다. 그 숫자는 3280억러피아짜리 물질 손해 및 5258억러피아짜리 수익 손실을 인해 정부하고 국유기업/지역유기업이 당한 손실이 되어 있다.

세번째는, 2조9천억러피아쯤짜리 생산적인 경제 부문의 손해 및 손실이다. Bappenas에 의하면, 홍수가 난 공장하고 다른 경제 시설을 인해 몇 산업 부문들, 시장, 그리고 노점상은 손실을 당하고 있다.

네번째는, 200 학교들을 포함하는 교육 시설, 33 공공 건강 중심들하고 세 병원들을 포함하는 건강 시설들, 그리고 예배 장소처럼 사회 시설하고 기반 시설의 손해 및 손실이다. 다섯번째는, 예를 들면 정부 건물, 보안 시설, 그리고 금융 및 은행 부문의 다른 손해 및 손실 다른 부문의 손해 및 손실이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