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금융부는 2019년도 국가 예산 실현이 353조러피아짜리 적자나 국내 총 생산의 2.20%인 것을 기록했다.

그 적자가 279조7천억러피아짜리 2018년도 적자나 국내 총 생산의 1.89%에 비해서 더 높다.

"그 [적자] 실현이 296조러피아짜리 첫 목표나 국내 총 생산의 1.84%보다 2.2%에 더 높습니다" 금융장관 스리 물야니 인드라와티 (Sri Mulyani Indrawati)는 (1월7일) 화요일에 금융부에서 말했다.

인드라와티 씨에 의히면, 국가 지출에 비해서 더 낮은 국가 수익은 그 적자를 끼쳤다, 약화 세계 경제는 그 수익에 영향을 미쳤다.

2019년도 국가 수익은 1,957조2천억러피아를 기록했다, 2,165조천억러피아짜리 목표의 90.4%이다, 그 동안에는, 국가 지출은 2,310조2천억러피아나 2,461조천억러피아짜리 2019년도 예산 한도의 93.9%에 달했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