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나투나 해안의 긴장에도 불구하고 투자 조정청 (BKPM)의 부장 바흘릴 라하달리아 (Bahlil Lahadalia)는 중국출신 인도네시아로 투자가 계속 증가할 수 있는 것이 낙관하다고 말했다.

오늘 (1월9일) 목요일에 자카르타에서 중국 사업 포럼 회의에는, 라하달리아는 인도네시아에서 사업을 운영해 온 중국 투자자들이 자본 시장에 들어간다고 전달했다. "인도네시아에서 중화 인민 공화국 회사들의 상장으로, 인도네시아하고 중화 인민 공화국 사이 관계가 좋아지고 있는 것을 보여 줍니다" 라하달리아는 말했다.

지난 5년에는, (2014년-2019년3분기) 인도네시아의 중국 투자는 싱가포르하고 일본 후에 세번째 최대였다. 그 투자 실현은 131억미국달러에 달했다.

투자 조정청은 허가 문제가 인도네시아에 투자하는 것을 중국 투자자들에게 방해하는 장벽인 것을 기록한다. 따라서, 라하달리아는 허가 문제를 풀도록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투자 조정청에게 요청한 것을 인정했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