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LL - PT. Trisula Textile Industries Tbk

Rp 161

-1 (-0,62%)

자카르타 - (주) Trisula Textile Industries (BELL)은 올해 자신의 위이빙 기게 회복을 위해서 8십억러피아짜리 자본 지출 예산을 할당할 것이다.

BELL의 이사들은 이번 주 초기에 한 공공 공개에 말했다. 회복 밖에는, 개인 보호 장비 (PPE)를 생산하기 위해서 사용할 새로운 기계들을 추가하기 위해서 그 예산을 사용할 것이다.

전에는, BELL도 개인 보호 장비를 수출할 기회들을 탐험하고 있었다. 여태까지, 그 회사는 개인 보호 장비 제품들의 구매자들을 접근했다. "지금에는, 마스크들을 구입하기 위해서 소통하고 있는 두 유망한 구매자들도 있씁니다," 이사회는 말했다.

그렇지만, BELL은 COVID-19의 영향이 연말까지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 온라인 판매도 둔화할 예정이다, 그래서 그 회사는 온라인으로 자신의 제품들을 판매하는 데 집중할 것이다.

2020년3월부터, BELL은 40%부터 50%쯤까지로 자신의 생산 시설 활용률을 하락했다. 그렇지만, BELL산 옷감 제품의 판매 가치 증가는 증가하는 것을 그 회사의 순 이익 마진에게 도와 준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