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알라 룸푸르 - 코로나바이러스 (COVID-19) 전 세계 유행병동안 부과한 여행 제한 때문에 AirAsia 그룹의 미래가 "중대하게 의심스럽다", 어니스트 앤 영은 말했다

그 회계 감사관에 의하면, AirAsia의 유동 부채는 2019년말에 4억3천만미국달러로 자신이 자산을 초과했다.

"더구나, 2020년 초기에, 그 세계 경제, 특히 상업 항공 산업에, 전례 없는 COVID-19 전 세계 유행병 결과로 불확실성에 직면합니다," 어니스트 앤 영은 (7월7일) 화요일에 말레시아의 증권거래소 Bursa Malaysia에게 무자격 감사 의견에 말했다.

"세계 나라들이 부과하는 그 여행 및 국경 제한은 그 그룹의 금융 성과하고 현금 흐름에 영향을 미친 항공 여행의 수요에 중대한 하락이 되어 버렸습니다."

IDNFinancials.com이 전에 보고한 것대로, AirAsia는 2020년1분기에 2억2천3백만미국달러짜리 순 손실을 기록했다. 그 기간에는, 19%로 모든 항공기들을 인하했으며 승객 수는 22%로 하락했다.

"여태까지, 우리가 2001년에 시작했을 때부터 우리가 직면한 최대 도전입니다," AirAsia 그룹 최고 경영자 토니 페르난데스 (Tony Fernandes)는 (7월6일) 월요일에 공식 발표에 말했다.

"우리는 우리 유동성을 증가하기 위해서 우리 영업 나라들에서 은행 대출을 신청했습니다. COVID-19 전 세계 유행병이 끼친 문제를 사라남는 것을 그 회사에게 도와 주도록 몇 투자 은행들, 대출 기관들, [그리고] 가능성 있는 투자자들에서 우리 자기 자본 기반 및 또는 유동성을 강화하기 위해서 자본을 수집할 제안들과 선사받았습니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