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COVID-19 전 세계 유행병동안 방해 사업 활동 가운데 무디스 투자자 서비스는 인도네시아 회사들의 신용질이 나빠질 가능성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무디스 분석가 스테파니 청 (Stephanie Cheong)은 그 이유들 중 하나가 국가 경제의 급락이었다고 말했다. 다른 이유들은 약화 소비나 구매력하고 약화 상품 가격을 포함한다.

"우리는 서서한 회복이 2021년에 발생할 때까지 우리가 평가하는 몇 포트폴리오들의 금융 행렬이 2020년 도처에 약화할 것으로 예측합니다," 청은 7월말에 발표한 연구 보고서를 통해서 말했다.

게다가, 청도 신용 재구성의 위험이 증가했다고 경고했다, 왜냐하면 높은 이익률로 미국달러화 채권의 42%는 2022년12월에 만기가 될 것이다. "그 부동산하고 채굴 부문의 화사들은 최대 위험을 직면할 것입니다," 청은 말했다.

자신의 연구 보고서에는, 무디스는 인도네시아의 유동성 압박 지표 (LSI)가 아직도 꽤 높다고 강조했다. 6월말에는, 인도네시아의 LSI가 53.6%였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