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인도네시아중앙은행 (BI)의 총재회는 (8월19일) 수요일에 4.00%에 기준 금리나 인도네시아중앙은행 7-일뒤레포비율을 유지하기로 했다.

게다가, 그 중앙은행도 3.75%에 정기 예금 비율하고 4.75%에 대출 비율을 유지하기로 했다.

인도네시아중앙은행 총재 페리 와르지요 (Perry Warjiyo)에 의하면, 그 정책이 계속 낮을 인플레이션 가운데 외부 안정성을 유지할 필요와 한결같다.

"인도네시아중앙은행은 COVID-19 전 세계 유행병의 영향에서 경제 회복을 격려하기 위해서 유동성 조달을 통해서 수량 방향을 강조합니다, 2020년도 국가 예산의 실현을 가속화하기에 정부에게 인도네시아중앙은행의 지원을 포함합니다," 페리는 수요일에 인도네시아중앙은행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동영상 회의 방송에 말했다.

7월에는, 와르지요 씨는 말했다, 2020년2분기에 연간 5.32%로 하락한 후에 국내 경제 성장의 개선 지표들이 있었다. 게다가, 수출 하락도 예전 예상보다 더 낮았다, 중국으로부터 철하고 강철을 포함하는 상품 수요 때문이었다.

"2020년7월 개발은 국내 수요에 회복 지표를 강화합니다, 예를 들면 커뮤니티 이동성, 소매 및 온라인 판매, 소비자 자신감, 그리고 사업 활동 예상 일찍 지표의 증가는 반영합니다," 와르지요 씨는 말했다.

인도네시아중앙은행은 경제 성장이 올해 후반기에 계속 개선할 것으로 예상한다, 왜냐하면 국내 수요는 증가하며 코로나바이러스 (COVID-19) 펼침을 억제할 대규모 사회적 제한 (PSBB)의 완화하며 재정 정책 자극제로 예산의 실현은 증가했으며, 자극제 재정 정책을 진행하며 신용 재구성 및 사업을 진정하며 사업가들 중 디지털 플랫폼을 많이 이용한다.

"인도네시아중앙은행은 세계 경제하고 금융 시장의 역학에 조심히 주의할 것입니다, 더 많은 정책들을 실시하기에 COVID-19 펼침하고 이따금 인도네시아 경제에 영향도 그렇습니다," 와르지요 씨는 결론했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