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독립적이며 경쟁력 있는 부문을 창조할 수 있도록 산업부처는 그 나라의 약학 산업을 개발하는 데 점 점 더 집중한다. 더구나, 인도네시아는 원자재로 사용될 수 있는 풍부한 자원 존재성으로 지원받는다.

"인도네시아는 예를 들면 생강, lempuyang, 육두구, 파촐리, 등 세계의 최고 생물의 다양성을 갖고 있습니다, 물론 약을 생산하기 위해서 자립을 만들기에 주요 자본이 될 수 있습니다," 산업부처 산업 연구 및 개발 대행사 (BPPI) 부장 도디 라하디 (Doddy Rahadi)는 (10월14일) 수요일에 자카르타에서 말했다.

그 BPPI 부장은 그의 당사가 표준화 허브 약 (OHT)하고 Fitofarmaka 형태에 현대 인도네시아 원산 약 (OMAI)로 전통적인 약 개발을 격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목표를 당성하기 위해서, 필요한 혁신을 생산하기 위해서 BPPI 이름으로 몇 사업 분야들은 연구 개발 활동을 증가하는 것을 격려받는다.

현재, BBKK 자카르타는 좋은 전통 약 제조 방법 (CPOTB), 똑똑한 실험실 (연구 개발 및 품질 관리), 정유 중심 (학습공장 및 정유 인증), 그리고 소프트 컴퓨팅 실에 위해서 증명된 작은 공정으로 장착되어 있을 건강 시설 집을 설계 중이다. "이 프로그램이 2021년-2026년 BBKK phytopharmaca 개발 로드맵에 포함됩니다," 도디는 말했다.

2021년에는, CPOTB 기준에 따라 건물 기반 시설을 건설하며 지원할 예정이다. 2022년에는, 건물 장비 설치하고 CPOTB 증명이다. 2024년에 OHT를 생산할 수 있으며 2026년에 식물약을 생산할 수 있기를 바란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