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코로나바이러스 (COVID-19) 전 세계 유행병의 영향을 계속 받아서 AirAsia Group Bhd의 장거리 분야 AirAsia X Bhd는 인도네시아의 운영을 매각하고 있다.

게다가, AirAsia X 부의장 림 키안 온 (Lim Kian Onn)은 말했다, 그 항공사도 주주들하고 신용자들로부터의 승인을 아직도 기다리고 있는 거의 153억미국달러짜리 부채를 극복할 제안 리스트럭처링 계획 부분으로 태국 AirAsia X의 49% 지분을 매각했다.

림 씨에 의하면, 첫 협상이 "힘들었다", 신용자들은 용서된 부채에 무료 자기 자본을 포함하는 더 좋은 사항들을 요청했다-그는 수행하기 그 항공사에게 불가능할 거라고 말했다.

"우리는 두달동안 그들에게 말했습니다. 모든 것이 당연히 속상합니다. 우리는 손을 치켜들며 무죄라고 합니다. 우리는 당신께 빚지고 있습니다. 내가 그들이라면 피해를 입을 것입니다," 그는 (10월17일) 토요일에 The Star에게 알렸다.

모든 AirAsia X의 항공사들은 3월부터 날아가지 않았으며 처음에 그 항공사는 10월에 비행들을 재개하기를 바랐는데 림 씨는 "더 이상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지금, 우리는 [2021년]1분기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지 모릅니다, 그래서 매우 역학적인 과정입니다," 그는 말했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