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금융서비스당국 (OJK)은 내년까지 그 신용 재구성 완화 기간을 확장할 것이다.

금융서비스당국 위원장 윔보 산토소 (Wimboh Santoso)는 채권자질의 하락을 예측하기 위해서 확장을 계획했다고 말했다. 그는 엄격한 스크린 과정을 합격한 채권자들만에게 재구성을 허락할 거라고 말했다.

그에 의하면, 금융서비스당국으로부터의 새로운 규제는 그 정책을 즉시 따라할 것이다. 그 규제는 그들 중 신용 재구성 협정의 통치, 자본 보호 완충의 수행에 조절, 그리고 수행된 담보질 평가에 조절처럼 더 많은 자극제들을 포함할 것이다.

금융서비스당국은 은행들이 2020년9월28일까지 7백5십만 채권자들의 904조3천억러피아짜리 신용의 재구성을 한 것을 기록했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