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말레시아 정부는 2020년9월13일부터 조사를 한 후에 (1월11일) 지난 주부터 인도네시아 도자기 제품을 위한 보호를 중단했다. 인도네시아 무역 장관 무하마드 룻피 (Muhammad Lutfi)는 (1월19일) 화요일에 대언론 공식 발표에 말했다.

그는 말레시아 무역 당국들이 인도네시아 도자기 보호의 조사를 중단할 세 이유들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그들 중, 조사부터 분명한 수입 증가가 없으며 말레시아 도자기 생산에 수입량 증가가 확인될 수 없으며 수입 증가하고 말레시아 도자기 산업이 당한 손실 사이 관계가 없다. "그 말레시아 무역 당국들이 조사한 후에 4개월만에 조사를 중단했습니다," 그는 말했다.

무역부 (Kemendag)는 작년에 무역 파트너 나라들로부터의 호보 대책 수입세 (BMTP)를 실시할 노력을 피했다고 기록했다, 그들은 말레시아하고 필리핀이었다. "말레시아 무역 당국의 결정은 말레시아에 수출을 증가할 도자기 생산업자들에게 기회입니다," 룻피는 말했다.

말레시아 제조사, 말레시아 도자기 그룹의 연방 국가는 인도네시아출신 도자기 제품 수입의 반대를 제출했다. 도자기 급증이 말레시아 도자기 생산을 위협한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국제무역 및 산업의 말레시아부 (MITI)는 그 신청서를 추적했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