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인도네시아의 2021년1월 무역 흑자는 2020년12월에 비해서 약화했다, 석유 및 가스 수입 증가 때문이었다. 인도네시아중앙은행 통신부 부장 에르윈 할요노 (Erwin Haryono)는 (2월16일) 화요일에 대언론 공식 발표에 말했다.

그는 2021년1월 무역 흑자가 19억6천만미국달러였다고 말했다, 21억미국달러짜리 2020년12월 흑자보다 하락했다. "인도네시아 경제 회복을 유지하기 위해서 그 무역 흑자가 아직도 충분히 긍정적입니다," 그는 말했다.

중앙 통계청 (BPS)로부터의 데이터에 의히면, 2020년12월 무역 흑자는 25억6천만미국달러였다, 자연 기반 비 석유 및 가스 수출의 증가는 영향을 주었다. "2021년1월에 비 석유 및 가스 수출이 예를 들면 CPOT, 석탄, 금 광석 자원의 수출 증가 때문에 2020년12월보다 더 높았으며 제조품의 수출은 하락했습니다," 그는 말했다.

2021년1월에는, 2021년1월 석유 및 가스 수출은 6억7천만미국달러짜리 적자를 갖고 있었다, 4억6천만미국달러짜리 2020년12월 석유 및 가스 수출 적자보다 더 높았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