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투자는 금융 부문의 성장을 추진하는 요인들 중 하나이다, 특히 COVID-19 전 세계 유행병의 영향에서 국가 경제 회복을 추진할 정부의 노력을 지원한다. 그 산업부는 2021년에 3235억6천만러피아짜리 제조 부문 투자를 겨냥하고 있다, 265조2천8백억러피아짜리 2020년도 목표보다 58조2천8백억러피아로 증가했다.

"그 정부는 전략적인 정책들을 통해서 좋은 사업 기후를 계속 만들고 싶습니다, 해외하고 국내 투자자들을 끌어서 인도네시아에 투자하는 것에 대해서 자신이 더 많습니다," 산업 장관 아구스 구미왕 카르타사스미타 (Agus Gumiwang Kartasasmita)는 (4월18일) 일요일에 자카르타에서 말했다.

이 노력에 따라, 산업분의 금속, 기기, 교통 장비 및 전자 (ILMATE) 단체장 타우픽 바와지르 (Taufiek Bawazier)는 산업 부문에 투자 증가를 격려할 그 정부의 전념을 최근에 출시된 규제들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2010년부터 인도네시아에서 운영해 온 대만출신 전자 제조사들 중 하나 (주) Pegatron Technology Indonesia는 2019년에 확대하기 시작했다. 자신의 새로운 사업 확대들 중 하나는 다른 통신 장비를 생산하는 것이다.

동남아시아 Pegatron의 첫 번째 사업 분야는 바탐, Sungai Beduk구, Batamindo 산업 단지의 롯 5에 1헥타르 토지에 위치해 있다. 2019년에 개막식에는, 그 회사는 4천만미국달러짜리 투자로 40 명 노동자들을 취업했다. 이 가치는 서서히 실현될 계획 15억미국달러짜리 첫 투자이며 취업을 동시에 증가할 것이다.

2021년까지, (주) Pegatron Technology Indonesia는 공장을 개조할 7백만미국달러하고 생산 실험 개발 중인  기기 및 장비를 조달할 백만미국달러를 투자했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