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그 정부는 국내 총생산의 4.51%부터 4.85%까지 2022년도 국가 예산 적자를 겨냥하고 있다.

금융 장관 스리 물야니 인드라와티 (Sri Mulyani Indrawati)는 국가 예산 적자가 국가 수익보다 더 높은 국가 지출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국가 지출은 국내 총생산의 14.69%-15.3%에 달할 것이며 국가 수익의 범위가 국내 총생산의 10.18%부터 10.44%까지 이를 것이다, 금융 장관 스리 물야니는 (5월20일) 목요일에 인도네시아 국회와 직업 회의동안 말했다.

더구나, 그 금융 장관은 정부 부채 비율 수준이 내년에 국내 총생산의 43.76%부터 44.28%까지일 거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그 주요 잔액은 국내 총생산의 -2.31%부터 -2.65%까지이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