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금융 장관 스리 물야니 (Sri Mulyani)는 COVID-19하고 국가 경제 회복에 달항된 총 예산이 처음에 699조4천3백억러피아부터 744조7천5백억러피아까지 증가되었다고 밝힌다.

물야니는 인도네시아의 COVID-19 사건 개발이 그 예산을 재조직화하도록 강요한다고 주장한다. 그녀는 대부분이 214조9천5백억러피아로 건강 관리 예산이라고 명시한다. 103조9천억러피아짜리 국무회의동안 첫 할당부터 21조5백억러피아로 증가한다.

물야니에 의하면, 가장 넓은 확대는 사회 보호 예산이다. 153조8천억러피아부터 187조8천억러피아까지 33조9천억러피아로 증가했다. 그 숫자는 커뮤니티 활동 제한의 실시에 관한 예상 추가 COVID-19 클레임, 병원 조달, 그리고 백신 가속화를 벌써 포함한다.

반면에는, 금융부는 62조8천억러피아짜리 사업 장려책의 할당 예산을 변화하지 않는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