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AS - PT. Cottonindo Ariesta Tbk

Rp 62

0 (0%)

자카르타 - COVID-19 전 세계 유행병이 발생하며 작년의 성과에 영향을 부정적으로 미친 후에 목화 제조사 (주) Cottonindo Ariesta (KPAS)는 자신의 내년 판매가 아직도 정상화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Cottonindo Ariesta 기업 비서 조한 쿠르니아완 (Johan Kurniawan)은 (10월1일) 금요일에 정보 공개에 인정한다.

"2022년에는, 수출 시장을 재탐험하기 전에 그 회사는 서서히 국내 시장의 적어도 70%로 자신위 위치를 돌아갈 것입니다." 쿠르니아완은 말했다.

쿠르니아완에 의하면, 전 세계 유행병이 내년에 계속 같다고 고려하면 그 목표는 그 금융 위치 개선을 따라할 것이다. 그렇지만, COVID-19 전처럼 2023년에 100% 회복할 것이 그의 회사가 낙관하다.

현재, KPAS의 공장들 운영이 중단된다, 설치 생산력보다 더 낮게 하락하게 그 공장 활용률을 했다. 이 상황은 하락 금융 상황하고 자신의 의무를 수행할 무능으로 이어진다. 2021년6월까지, KPAS는 193억6천만러피아짜리 수익을 받았다, 357억9천만러피아짜리 2020년 상반기의 이득보다 더 많이 낮았다.

"그 회사가 근일에 자신의 운영을 서서히 재시작하면, 그 공장 운영은 초기에 20%-30%에 달할 것입니다," 쿠르니아완은 예상했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