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인도네시아중앙은행하고 한국은행은 두 중앙은행들 사이 쌍방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서 중앙은행 지역에 협력할 것을 동의했다. G20 나라들의 금융 장관들하고 중앙은행 총재들 회의 1일 전에 2022년2월16일에 인도네시아중앙은행 총재 페리 와르지요 (Perry Warjiyo)하고 한국은행 총재 이주열의 양해 각서 서명을 통해서 그 협력을 실현했다.

그 양해 각서는 재정 정책, 거시건전성 정책, 금융 제도 안정성, 지불, 그리고 처리 제도, 그리고 중앙은행의 다른 지역에 지역에 두 중앙은행 사이 협력을 가능하게 하며 협력의 더 좋은 구조하고 체계 뼈대를 제공하려고 한다. 특별히, 지불 제도하고 처리 부문에 협력적인 노력은 국경을 넘는 지불, 디지털 지불, 그리고 지불 개선하고 혁신하고 시장 기본 시설에 고나한 다른 지역을 포함한다.

"이 협력은 정책 회담, 기술 논의, 능력 증가, 공동 연구, 그리고 협력의 다른 형태를 통해서 다양한 협력적인 활동들에 더 활동적으로 협력하는 것을 두 중앙은행들에게 가능하게 합니다/ 이 협력은 미래 도전들에 반응하기에 두 중앙은행들 사이 생각 교환하고 협력을 가능하게 합니다, 점 점 더 다양한 공동 혁신의 공간도 그렇습니다," 인도네시아중앙은행 통신부 부장 에르윈 할요노 (Erwin Haryono)는 공식 발표에 말했다.

인도네시아중앙은행 총재는 양해 각서 서명이 두 중앙은행들 사이 더 좋고 가까운 협력을 위해서 중요한 마일표라고 강종했다. 게다가, 국제 협력 파트너들의 확대도 국제적으로 인도네시아중앙은행에게 더 넓은 협력 공간을 연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