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경제 및 금융 개발의 기관 (INDEF)은 그 예산 적자가 올해 넓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486조러피아나 국내 총 생산의 2.8%에 달한다

그 예산 적자가 1.76%나 307조2천억러피아에 그 정부의 예상보다 더 널다.

INDEF 경제가 타우히드 아흐마드 (Tauhid Ahmad)는 2019년에 발생한 상황이 2020년에 계속할 테니까 그 적자가 넓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2019년10월에 2020년도 국가 예산을 결정했을 때 그 정부가 이 상황들을 예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 때에, 올해초기에 예상과 분명히 어울리지 않은 국가 수익하고 지출 목표를 정할 것이 그 정부가 너무 낙관했다.

타우히드는 세금 수익 추정을 만들 것이 너무 낙관했던 예를 주었다. 그 추정은 13%로 증가했는데 그 사실, 연간 성장은 8%-9%만에 달한다. "그 때, 그 정부가 아직도 낙관했습니다, 그 세계 상황이 아직도 낙관했습니다, 그 세금 수익에 문제가 조금 발생했지만 아직도 낙관했습니다. 내 생각에는, 예상에 착오가 있었습니다" 그는 말했다.

2019년도 상황이 올해 계속 발생하면, 수익 세금에 영향을 미칠 것이며 그 적자는 커질 것이다. 예상할 수 없는 정부 토대의 세금 수익하고 지출을 계속하면, 그 정부는 더 많은 부채를 추가할 것이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