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인도네시아중앙은행 (BI)은 코로나바이러스 병 (Covid-19) 가운데 해외 자본 하락에도 불구하고 2020년1분기 인도네시아의 국제 수지 (BOP)가 계속 개선할 것으로 예상한다.

인도네시아중앙은행 총재 페리 와르지요 (Perry Warjiyo)에 의하면, 2020년2월에 23억4천만미국달러짜리 흑자를 기록한 개선 무역 수지에 따라 경상 수지 적자 하락 가능성은 그 BOP를 지원한다.

"2020년1월까지 [인도네시아에] 들어간 투자 포트폴리오 흐름은 코로나바이러스 19 발생 때문에 증가 세계 불확실성이 유발한 자본 전환을 경험했습니다 와르지요 씨는 (3월19일) 목요일에 인도네시아중앙은행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대언론 공식 발표 방송에 말했다.

(3월17일) 화요일까지, 포트폴리오 투자는 3억6천5백만미국달러였다, 2월에 51억미국달러보다 하락했다. 그 동안에는, 2월말에 외환 예비는 1304억미국달러에 계속 높았다, 7.7개월 수입이나 7.4개월 수입하고 정부 외부 부채 지불 재무에 동등하다, 그리고 삼개월 수입의 국제 충분 기준보다 더 높다.

"앞으로, 인도네시아중앙은행은 경상 수지 적자가 2020년하고 20201년에 국내 총 생산의 2.5%-3.0% 범위에 있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와르지요 씨는 결론했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