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그 정부는 건강의 사회보장시행청 (BPJS Kesehatan)의 일급하고 이금 독립 참가자들의 계획 보험료 증가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 국회 회장 밤방 수사툐 (Bambang Soesatyo)는 말했다.

"우리는 그 계획을 검토하는 것을 정부에게 요청합니다, 건강 사회보장시행청 보험료를 증가하는 것을 정부에게 주료 금지하는 대법원을 고려합니다" 수사툐 씨는 (5월14일) 목요일에 공식 발표에 말했다.

그 정부는, 기능그룹 (Golkar) 당 정치인에 의하면, 그 계획이 대법원의 결정을 부정해서 공공에게 즉시 사회화하고 설명을 제공해야 된다. 3월에는, 그 대법원은 동시에 1월부터 유효했던 건강 사회보장시행청 보험료 증가를 취소한 7/P/HUM/2020 번 대법원 결정을 발행했다.

그렇지만, 5월5일에는, 조코 위도도 대토령은 건강 보험에 관한 82/2018 번 대통령 규제의 두번째 수정에 64/2020 번 대통령 규제를 서명했다. 법 및 인권 장관 야소나 라울리 (Yasonna Laoly)는 다음 날에 발포했다.

그 규제에 의하면, 독립 참가자들을 위한 건강 사회보장시행청의 일급 보험료는 8만러피아부터 십5만러피아에 증가할 것이며 이급 보험료는 5만천러피아부터 십만러피아에 증가할 것이며 삼급 보험료는 2만5천5백러피아부터 3만5천러피아에 증가할 것이다.

"건강 사회보장시행청의 증가는 그들의 보험료를 지불하기 위해서 공공게에 어렵게 할 뿐입니다, 건강 관리에 그들의 접근을 제한해 버릴 것입니다" 수사툐 씨는 말했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