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코로나 전 세계 유행병 (COVID-19) 때문에 몇 동남아시아 신흥 시장 나라들은 둔화하기 시작한 경제 성장을 자극하기 위해서 금리를 공격적으로 인하했다. 그렇지만, 금리를 인하할 인도네시아의 격렬함이 다른 신흫 시장 나라들보다 많이 더 낮다.

idnfinancials.com이 보고한 것대로, 4.5%에 기준 금리를 유지할 인도네시아중앙은행 (BI) 정책이 공격적이지 않은 것으로 고려된다. 그 이유는, 몇 합의들에 의하면 인도네시아는 4.25%에 금리를 인하할 기회가 있다.

Idnfinancials.com이 수집한 데이터에 의하면, 인도네시아중앙은행은 2020년초기부터 두번만 자신의 기준 금리를 인하했다. 그 첫 인하는 2월2일에 4.75%에 25 베이시스포인트였으며 그 다음에는, 4.5%에 3월19일에 다른 25 베이시스포인트였다.

인도네시아중앙은행 총재 페리 와르지요 (Perry Warjiyo)는 COVID-19 전 세계 유행병 가운데 "금융시장하고 금융 제도 안정성을 유지하기" 위해서 연누계 0.5%로 금리 인하를 유지할 단계를 취했다고 말했다.

말레시아, 태국, 그리고 필리핀처럼 모건 스탠리 Capital International (MSCI) 신흥 시장 지수에 포함되는 몇 다른 나라들은 더 공격적인 금리 인하를 했다.

5월20일에는, 태국은 자신의 중앙은행을 통해서 0.5%에 25 베이시스포인트로 자신의 기준 금리를 인하했다. 여태까지, 태국은 1.25% 총 인하로 세번 자신의 기준 금리를 인하했다.

말레시아중앙은행 (BNM)은 5월5일에 2%에 25 베이시스포인트로 자신의 기준 금리를 인하했다, 1%에 자신의 총 금리 인하가 되어버렸다.

그 다음에는, 필리핀중앙은행도 말레시아하고 태국중앙은행처럼 2.75%에 연누계 1.25% 총 금리 인하로 세번 자신의 기준 금리를 인하했다.

ING 경제가 프라카스 삭팔 (Prakash Sakpal)은 국내 총 생산의 하락 추세하고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해서 BNM의 결정이 정부로부터의 통화 지원 필요를 신호했다고 말했다.

"경제 상황은 더 깊은 하락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정책 수용이 필요합니다," 삭팔은 말했다, 그래서 그 인하는, 삭팔에 의하면, "중앙은행에게 계속 중요한 선택입니다, 특히 인하할 공간이 아직도 있을 경우입니다." (RBN)

동남아시아 신흥 시장의 금리 인하 표. 표: KR/idnfinancials.com

 나라

 금리 (5월)

2020년 초기

연 누계 인하 (bps)

인하 번

 인도네시아

 4,5%

5%

-50

2

 태국

 0,5%

1,25%

-75

3

 말레시아

 2%

3%

-100

3

 필리핀

 2,75%

4%

-125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