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Gojek은 430 명 직원들을 해고하는 것을 확인했다, 그 스타트업의 총 노동자의 90%였다.

해고 직원의 대부분은 코로나바이러스 (COVID-19) 걱정 때문에 중단될 GoLife하고 GoFood Festival을 운영하는 그 회사의 사업 분야를 일한다.

"우리는 전에 성장하고 영향을 위해서 그 회사를 최적화했으며 우리는 상상했습니다, 순진하게, 성장 비율은 항상 가속화할 것입니다," Gojek 공동 최고 경영자 안드레 술리스툐 (Andre Soelistyo)는 (6월23일) 화요일에 직원들에게 내부 이메일에 말했다.

"우리는 그 피할 수 없는 하락을 충분히 계획하지 않았으며 우리는 지금 겪고 있습니다.”

공식 발표에는, 술리스툐 씨하고 공동 최고 경영자 케빈 알루위 (Kevin Aluwi)는 그 회사의 유일한 COVID-19 관련 해고일 거라고 말했다. 게다가, 영향을 받는 직원들은 퇴직금, 건강 보험 확장, 그리고 재취업 주선을 포함하는 보상을 받을 것이다.

DealStreet Asia가 보고한 것대로, Gojek은 여태까지 자신의 진행 중 F-시리즈 기금 라운드에 30억미국달러를 수집했다, 페스북의 2억5천만미국달러하고 Paypal의 3천-5천만미국달러를 포함한다. 그 두 대기업들은 각각 2.4%하고 0.6%의 지분은 소유한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