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탄소를 하락하기 위해서 그 정부는 다음 3년동안 바이어가스 발선소와 디젤 발전소 (PLTD)를 교체할 것을 계획한다. 이 계획은 2025년까지 에너지 복합의 23%에 재생 가능 에너지 콘텐츠를 증가할 계획에 관련되다.

에너지광물자원 장관 아리핀 타스리프 (Arifin Tasrif)는 그의 당사가 석탄력 발선소에서 탄소를 하락할 방법의 돌파구를 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탄소를 하락하며 재생 가능 에너지 역할을 증가하기 위해서 그들 중 하나는 석탄 발전소에 생물량 메카니즘을 사용하는 것입니다. 우리도 낡은 석탄 발전소를 사용하기 정지하며 친환경 석탄 에너지 기술을 실시할 것을 계획합니다," 그는 (7월9일) 어제 발표한 대언론 공식 발표에 의하면 말했다.

그 바이어가스 이용은, 타스리프는 말했다, 클린 에너지를 사용할 인도네시아의 계획에 중요하다. 왜냐하면 탄소를 하락하면서 폐기물 형태에 생물량을 처리할 수 있다. 폐기물 관리하고 전기 시대를 통합하기 위해서 인도네시아는, 그는 계속했다, 14 도시들에서 폐기물부터 에너지까지 (WTE) 시설들을 준비할 것이다.

그는 화석 연료 소비를 하락하기 위해서 교통을 위한 바이어 연료를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