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OR - PT. Mayora Indah Tbk

Rp 1.635

+50 (+3,00%)

자카르타 - 자신의 공장 확대 계획을 지원하기 위해서 인도네시아의 최대 시가 총액으로 식음료 회사 (주) Mayora Indah (MYOR)는 3689억러피아짜리 토지 자산을 최근에 구입했다.

Mayora가 구입한 토지는 (주) Tejopratama Mandiri Gemilang (TMG)하고 (주) Lubuk Permata (LP)에 속했다. 참고로, Mayora 위원장하고 Mayora의 주들 중 하나 요기 헨드라 앗마자 (Jogi Hendra Atmadja)는 이 두 회사들 이내에 투자한 몇 주식 부분을 갖고 있다.

MYOR가 TMG에서 습득한 자산이 파수루안에 위치해 있다, 99,500 제곱 미터를 포함한다, 1233억3천만러피아를 판매했다. 그 다음에는, TMG의 다른 토지가 탕에랑에 위치해 있으며 면적은 264,360 제곱 미터이며 2348억천만러피아가 팔린다. 그 동안에는, LP로부터의 토지도 탕에랑에 위치해 있다. 12,560 제곱 미터 면적이며 108억러피아짜리이다.

MYOR 기업 비서 유니 구나완 (Yuni Gunawan)은 이 토지 구입이 국내하고 수출 시장에 판새 성장을 신장시키려고 한다고 주장한다. "비스킷하고 웨이퍼 생산력을 증가하기 위해서 새로운 공장을 만들려고 합니다," 구나완은 오늘 인도네시아증권거래소의 정보 공개에 확인한다.

idnfinancials.com 데이터에 의하면, MYOR의 순 판매는 소문에 의하면 올해 상반기에 13조천5백억러피아에 달한다. 이 달성으로, 20조2천억러피아짜리 총 자산 회사는 9339억러피아짜리 순 이익을 얻어 낸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