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 금융 장관은 인도네시아의 2021년1월부터 8월까지 경제 성장이 연간 3.1%에 달했다고 선언한다. 전체적으로, 금융 장관은 성장률이 3.7%-4.5%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

인도네시아 금융 장관 스리 물야니 인드라와티 (Sri Mulyani Indrawati)는 4%-5%의 2021년3분기의 경제 성장 하락을 (9월23일) 오늘 2021년9월 국가 예산 성과 및 사실 대언론 공식 발표동안 예상한다. 이것이 긍정 7.07%의 2021년2분기의 비율보다 더 낮다, 왜냐하면 7월에 시작한 커뮤니티 활동 제한 실시 (PPKM)를 완화한 후에 그 경제 활동은 가속화했다. 그래서, 2021년3분기의 소비는 2분기에 지나간 이드하고 한 번 하락 COVID-19 사건 때문에 2021년2분기보다 하락한다.

스리 물야니도 2021년도 대 주제가 경제 회복이라고 주장한다. 그렇지만, 올해 일반적으로 경제 성장에 영향을 미칠 테니까 COVID-19의 여파를 아직도 감독할 필요가 있다.

COVID-19 후의 위험들은 아직도 마감하지 않는 전 세계 유행병 상황을 포함한다. 그 다음에는, 미국의 통화 정책 방향이다. 미국의 경제 회복은 자신의 국가 재정을 조정하도록 미국중앙은행, 연방 준비를 한다. 추가적으로, 중국의 상황도 그렇다, Evergrande가 직면하는 채무 불이행은 그 나라의 새로운 역학을 추진했다. 중국이 인도네시아의 주요 사업 파트너라서 이 상황은 인도네시아의 상황에 그 다음에 영향을 미칠 것이다. (R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