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KP - PT. Indah Kiat Pulp & Paper Tbk

Rp 7.800

-100 (-1,00%)

자카르타 - (주) Indah Kiat Pulp & Paper (INKP)는 2025년에 연간 390만 톤의 생산 능력을 갖춘 까라왕 제지 공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까지 해당 공장 단지 건설의 진행률은 약 3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Indah Kiat Pulp and Paper의 부사장인 수헨드라 위리아디나타 (Suhendra Wiriadinata)는 회사가 서부 자바의 까라왕에 새로운 공장을 건설하면서 확장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그는 어제(10월26일) 자카르타에서 열린 독점 인터뷰에서 IDNFinancials에 "이 공장 건설은 1년 동안 진행되었습니다" 말했다.

회사는 4개의 제지 공장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한다. 현재 회사는 탕에랑의 Serpong, 리아우의 페라왕, 그리고 반튼의 세랑에 3개의 공장을 두고 있다.

위리아디나타에 따르면 서 자바의 까라왕에 있는 펄프 및 제지 공장은 4백헥타르가 넘는 부지에 세워질 예정이다. 이 시설에 대한 총 투자액은 약 54조 러피아이며, 이는 내부 현금, 채권 발행 수익금 및 은행 대출에서 조달될 것이다. “해당 공장의 생산량은 백지 300만톤과 산업용지(갈색) 90만톤으로 구성될 것입니다” 그는 설명했다.

또한 산업용지의 수요와 생산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따라서 회사는 두 종류의 종이 모두 성장을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 위리아디나타는 "까라왕 제지 공장은 2025년 말에 가동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덧붙였다.

해당 제지 공장은 2026년 회사의 매출에 기여하게 된다. 가동률이 80%, 즉 총 설치 용량 390만 개 중 3백만 톤인 까라왕 공장은 총 매출에 약 25억~30억 미국달러를 기여하게 된다.

INKP의 2022년 매출은 2021년 35억 1천만 미국달러부터 40억 미국달러로 증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모회사에 귀속되는 순이익은 8억 5,750만 미국달러로 역시 5억 2,640만 미국달러보다 증가했다. (RBN)